동구생활체육회 참여마당
작성일 : 12-11-27 14:10
스무 살과 쉰 살
 글쓴이 : 거세오진홍
조회 : 2,386  
스무 살과 쉰 살


나는 스무 살 학생들과 살아갑니다.
아, 말만 들어도 슬며시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스무 살.
손가락 관절 하나하나까지 나긋나긋하고
발에는 스프링을 매단 듯 통통 가볍게 걷고,
어떻게 저 비좁은 공간에 인간의 내장이 다 들어갔을까
의심될 정도로 가느다란 허리, 맑고 총기 있는 눈빛,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머리카락, 온몸으로 젊음을 발산하는
스무 살 학생들 사이에 쉰 살 내가 있습니다.

돌이켜보면 내가 스무 살 때는 쉰 살 난 사람들을 보며
한 살 한 살 나이 먹어 쉰이 되는 것이 아니라
애당초 쉰 살로 태어나는 별종인간들처럼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어느 날 음식점에 갔다가 50대로 보이는 아주머니 여남은 명이
“애, 숙자야” “영미야” 하며 서로의 이름을 부르는 것을 보고
아, 저들도 이름이 있구나. 저들도 우리처럼
아무개야 하고 서로 아름을 부르는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 장영희,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


저도 그랬습니다, 스무 살 때에는.
그 나이가 되어봐야 아는 게 인생인 듯합니다.
청춘은 젊어서 아름답고,
나이를 먹을수록 원숙해져서 또한 아름답습니다.
인생은 살아볼수록 깊은 맛이 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